본문 바로가기

코치J 이슈/코치J 이슈이슈

[인천관광안내소/인천관광안내사] 15일부터 총파업! "열악한 처우 개선 요구"

320x100
반응형

안녕하세요 코치J입니다. 얼마전 제가 종사하는 인천관광안내소 현상황에 대해 자료를 올려드린적이 있습니다. 고용불안, 노동착취, 회사의 갑질 등 관련내용이었지만, 이후 인천시 및 인천시에 수탁받아 관광안내소를 관리하는 인천광역시관광협의회는 안내사들과의 협약, 처우개선, 복지 등엔 힘쓰지 않고, 오히려 관광안내사들의 직무평가를 실시하면서 안내사들에게 불리한 조건으로 몰아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따라서 안내사들은 다음 내용(기사)과 같이 행동하고자 합니다.

 

(한겨레 = 이정하 기자) 인천시 10개 관광안내소에서 일하는 관광안내사들이 15일부터 총파업을 예고했다. 경력 17년 차와 1년 차 간 임금이 최저급 수준으로 동일한 데다, 1년 이하 단위 계약직 채용으로 고용불안에 시달려 처우 개선을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산하 인천관광안내사노조는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조합원 23명 중 22명이 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노조는 15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간다. 인천관광안내사노조 인천공항 등 인천지역 주요 관광지 10곳에 설치된 관광안내소에서 일하는 안내사로 구성됐으며, 전체 안내사 27명 중 23명에 노조에 가입했다. 안내소는 인천시가 민간에 위탁 운영 중이다.

 

노조 쪽은 “관광안내사로 일한 17년 차와 1년 차 임금이 최저 임금 수준인 월평균 210만원으로 동일하다”면서 “또한 수탁업체가 바뀌는 과정에서 재계약 문제로 매번 고용불안에 떨고 있다. 2015년부터 6년간 9차례나 근로계약을 다시 했을 정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원청인 인천시가 수년간 민간위탁을 이유로 저임금, 비정규직 문제를 방치하면서 임금동결을 강요하고 있다”“인천시는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인천광광안내사노조는 15일 시청 앞에서 파업총회 기자회견을 열어 파업의 정당성을 알리고, 박남춘 인천시장 면담을 요구할 예정이다. 인천광광안내사들은 올해 2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에 가입했다. 한재영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조직국장은 “이번 총파업은 상시 지속 업무임에도 17년간 민간위탁 방식으로 방치해 온 인천시의 무책임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인천시는 관광안내사 직접 고용 등의 요구사항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 본문링크 : https://www.hani.co.kr/arti/area/capital/999016.html

※ 관련기사 : http://www.incheon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09191 

 

 

[인천관광안내소 현상황] 안내소 운영예산, 광역시 4곳 중 '최다' 임금은 ‘최저’

안녕하세요 코치J입니다. 본 내용은 현재 저희 회사의 상황을 그대로 정리해둔 인천투데이 기사를 발췌한 자료입니다. 현재 인천관광안내소에서 근무하는 관광안내사로써 매번 고용불안과 노

coach-j.tistory.com

<인천관광안내소 현상황 / 안내소 운영예산, 광역시 4곳 중 '최다' 임금은 '최저'>

 

위 내용은 직전에 '인천관광안내소 현상황' 관련하여 정의당 조선희 시의원을 만나 간담회를 개최했던 내용(기사)을 발췌하여 작성한 포스팅입니다. 부디 인천관광안내사들 뿐만아니라 불합리한 조건, 회사의 갑질, 노동착취 등으로 고생하는 노동자분들의 처우가 올바르게 개선되었으면 좋겠습니다.

 

320x10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