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치J 이슈/코치J 연옌기사

배우 박유천 다리 상처는 마약 후유증? 메스버그?

배우 박유천이 대부분의 마약 구입·투약 혐의를 인정한 가운데 그의 손과 다리 상처가 필로폰 부작용으로 인한 '메스버그' 때문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라가는 기사가 요즘 실시간 검색에도 올라고 있는데요,

3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2017년에 찍힌 박유천의 다리에 난 상처 사진이 게재가 되었습니다.

사진 속 박유천의 다리에는 여러 군데 심한 상처가 난 흔적이 있었고, 이를 두고 박유천은 해당 증상의 원인이 스트레스성 면역 약화 때문이라고 주장했었습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해당 상처의 원인으로 '메스버그'를 주장했습니다.


필로폰(메스암페타민) 부작용 중 하나인 메스버그 현상은 피부에 벌레가 기어가는 듯한 가려움증이 생기는 것으로 이를 긁으면 흉터가 남기도 하고, 또 다른 부작용으로는 며칠동안 수면을 취하지 않아도 피곤함을 느끼지 못하면서, 또 식욕이 없어지는데 이 때문에 사람이 순식간에 노화, 조로증에 걸린 사람처럼 변하기도합니다.

필로폰은 30분 이내 쾌감이 나타나고 몇 시간 동안 지속된다는 특징을 갖지만, 하지만 이후 다시 보충하지 않으면 짜증과 불안,우울, 무기력, 폭력성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그리고 필로폰은 마약류 사범의 재범률이 87.8%로 다른 범죄보다 높은 편이어서, 필로폰에 중독되면 기억력과 언어능력이 떨어지고, 환각 조현병도 흔하게 발생합니다. 때문에 메스버그 역시 환각의 일종으로 분류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달 30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에 따르면, 박유천은 전날 조사에서 처음 자신의 혐의를 인정한 뒤 이어진 조사에서 추가 마약 투약 혐의를 자백했습니다.

이날 조사에서 박유천은 5차례 투약 혐의를 인정한 뒤 이후 2차례 더 투약했다고 진술하며 "내려놓기 두려웠지만 인정할 건 인정하고 사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박유천을 상대로 추가 마약 투약 등 여죄를 조사한 뒤 이번 주 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예정입니다.


어휴.. 기자회견에서 절대 마약한적 없다고했다가 이게 무슨꼴인가 싶네요..

직전에 하일씨도 그렇고 참..

공인들로써 본보기가 안되어서 한편으로는 한심하지만, 오죽 풀게 없었으면 마약으로 저랬을까 라는 생각이들면서 안타깝기도합니다.

그래도 마약은 범죄이기 때문에 죗값 잘 치루고 나왔으면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