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치J 이슈/코치J 연옌기사

로버트할리(하일) 마약혐의, 방송가에서 퇴출 수순, 보수적 몰몬교

320x100
반응형

방송인 로버트 할리(하일)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되었고, 사실상 혐의를 인정하며 사죄했습니다.

로버트 할리(하일)씨는 오늘(9일) 오전 1시 30분쯤 유치장으로 입감을 위해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수원남부경찰서로 압송됐습니다.

검정색모자에 흰색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로버트 할리(하일)씨는 마약 투약혐의를 인정하는지, 마약을 어디서 구입했냐는 취재진의 질몬에 "죄송합니다"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언제부터 마약을 투약했는지, 투약은 혼자했는지 등 질문에 대해서는 "마음이 무겁다"라고 답했습니다.

로버트할리(하일)씨는 어제(8일) 오후 4시 10분쯤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체포됐습니다.

로버트할리(하일)씨는 현재 인터넷으로 구매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일부 시인하고 있으며, 경찰은 보강 조사 후 구속 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최근 마약 특별 단속을 벌이는 과정에서 로버트 할리 씨의 마약 투약 혐의를 포착해 긴급 체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한 로버트 할리씨는 방송가에서 퇴출 수순을 밟는다고 전해졌습니다.

로버트할리씨는 최근 tvN '아찔한 사돈', SBS플러스 '펫츠고! 댕댕트립'에 출연했습니다. 오는 10일 방송하는 MBC예능 '라디오스타'에도 출연 예정있지만,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9일 입장을 내고 '이번 주 수요일 방송 예정으로, 이미 녹화가 끝나고 편집을 마친 상태에서 불미스러운 상황이 발생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제작진은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중대한 사안이라는 점과 연예인 마약 사건에 대한 시청자의 정서를 고려해 방송 전까지 로버트 할리 관련 내용과 출연 장면을 최대한 편집해 시청자들이 불편함 없이 방송을 보실 수 있게 노력하겠다"라고 전했습니다. 

<KBS news 및 경일일보 기사내용 발취>

미국 변호사 출신에 구수한 부산 사투리를 쓰면서 친근한 이웃아저씨 같은 로버트할리(하일). TV에서도 예능감 뽐내고 광고에도 많이 출연하면서 항상 좋은 인상이었던 분이었는데, 마약투약이라니 그 어떤 기사보다 매우 충격적이었습니다.

몰몬교 신자로 알려져있는 로버트할리씨인데 매우 보수적인 몰몬교인걸로 알고있는데, 필로폰 투약이라니 정말 사람일은 겉만 보고는 알지 못하는거 같습니다.

실제로 몰몬교의 본거지인 미국 유타주 출신의 로버트 할리씨는 한국에 포교를 위해 처음 왔다고합니다. 지금도 거리에서 정장을 입고 성경공부, 영어공부 알려준다고하면서 포교활동을 하는 서양사람들을 자주 볼 수 있는데, 그런일로 처음 한국에 왔다는게 이번 마약투약 혐의 기사를 통해 알게되었네요.

<사진출처: 로버트할리 인스타그램>

술이나 담배는 물론 카페인이 섞인 음료도 금기시하는 등 엄격한 윤리의 몰몬교를 믿는 로버트 할리씨가 필로폰에 손을 댔다니 또 하나의 궁금증이 증폭됩니다..

조사를 받고 나오면 왜 투약을 했는지 여러가지 또 하나의 큰 이슈거리가 생기지 않을까라는 생각이듭니다.

오랜팬으로써 안타깝지만 법을 어겼으니 죗값 치루고 가족들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아버지가 되었으면합니다.

320x10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