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치J 라이프/코치J 맛집탐방

[한남동 맛집] 부첼리하우스 런치코스 먹고온 솔직후기! (ft.결혼기념일)

by 코치J 2022. 7. 11.
320x100
반응형

안녕하세요 코치J입니다.
얼마전 4번째 결혼기념일을 맞이하여
아내와 함께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분위기 좋은 스테이크 전문점!
'부첼리하우스'에 다녀왔습니다.

아늑하면서 분위기 좋고, 프라이빗한 공간까지
여러 매체를 통해 미리 봐서 그런지
가기 며칠전부터 설레임은 기본,
맛은 또 어떨지 상당히 기대되었습니다!

BUTCHELI

이미 국내에서 스테이크 전문점을 손꼽히는
'부첼리하우스'는 한남동 맛집으로 소문난 장소구요,
최근까지 많은 사람들에게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맛집 중에 맛집입니다!

과연 소문처럼 그렇게 맛있을지
오늘 여러분께 먹어본 솔직후기
지금 바로 공유해드리겠습니다.

부첼리하우스 전화번호 및 위치

- 영업시간 -
평일 11:30 - 23:00 (BT 14:30 - 18:00)
주말 12:00 - 23:00 (BT 15:00 - 18:00)

- 예약 -
전화예약만 가능

- 기타 -
예약, 화장실, 발렛주차

입구

입구에 들어서면 정육점 비슷하게
앞에서 부첼리하우스 스테이크 부위들을
판매하는 것을 볼 수 있었구요,
바로 옆엔 와인냉장고가 있는걸보니
와인도 구매할 수 있는걸 확인할 수 있습니다.

구매문의는 레스토랑내 직원에게
물어보시면 됩니다.

착석

저희는 사전에 미리 전화로 예약을해서
예약된 좌석에 착석 할 수 있었습니다.
테이블엔 포크/나이프를 비롯하여 접시 등
깔끔하게 세팅 되어 있었어요!

런치코스

좌석에 착석하니 직원분께서
메뉴판을 4개나 가져다 주었는데,
저희는 어차피 런치코스로 먹을 예정이어서
다른 메뉴판은 스킵하고 런치코스로
눈길을 돌렸습니다.

<런치코스>
부첼리하우스 식전빵
라임,레몬,오렌지와 천일염에 10시간 염장한 연어
부첼리하우스 시그니처 샐러드
(레지아노 치즈를 올린 큐브감자)
내등심(2인 기준 200g) + 추가(100g)
(아스파라거스, 감자 퓨레 그라탕)
한우라구파스타
브라우니 / 커피

런치코스 1인 PRICE
₩65,000

런치코스 내에서도 여러가지 메뉴를 선택해야 하는데
저희는 내등심 or 채끝중에 내등심을 픽하고
여기에 100g을 더 추가했구요,
파스타와 리조또 중엔 한우(1++)가 들어간
라구파스타로 선택했습니다.

부첼리하우스

유럽느낌 물씬 풍겨지는 내부 분위기가
입장할때부터 너무 좋았구요,
직원분들의 친절한 안내도 너무 좋았습니다.
좌석에 앉아 있으면 주방도 한 눈에 볼 수 있는
오픈키친이어서 셰프님들이 어떻게 음식을 만드는지
투명하게 다 볼 수 있어서 아주 나이스했습니다.

사진출처 : 네이버 부첼리하우스 사진

내부 인테리어

내부 인테리어도 직접 찍고싶었지만,
착석해서 식사하시는 분들이 많아
직찍은 패스하고 공유된 사진으로 대신합니다.
사진속 분위기와 조명, 인테리어 등만 봐도
고급진 느낌이 팍팍들죠?!

식전빵

가장먼저 식전빵이 나왔어요!
단순히 빵만 나오는줄 알았는데,
빵과 함께 마늘, 토마토, 소금, 올리브오일
이렇게 곁들여 먹을수 있는 재료들도
함께 나왔습니다.

먹는방법 및 맛은?

이걸 어떻게 먹는걸까 고민하는찰나
다행히 직원분께서 먹는방법을 알려주셨는데요,
빵 위로 먼저 마늘즙을 골고루 발라준 후,
반으로 썰은 토마토를 꾹꾹 누르면
토마토즙을 충분히 발라줍니다.
여기에 소금 한꼬집을 뿌려주고,
올리브오일을 충분히 뿌려주면 완성!

도대체 이게 무슨 조합인가 싶었는데,
고소하고 바삭한 빵 식감과 함께 느껴지는
마늘과 토마토의 풍미, 소금으로 간도 적절하고
올리브오일이 충분히 빵에 스며들어
촉촉함까지 더해진 마성의 식전빵입니다.

사진출처 : MBC 나혼자산다

김사랑 스타일

혹시나해서 찾아보니 과거 배우 김사랑님
나혼자산다에 나와서 먹었던 방식이더라구요!
(역시 우아한 김사랑님 ㅎㅎ)
사실 별로 기대 안하고 먹었는데,
너무 맛있고 향까지 좋고 만드는 방법까지 쉬워서
다음에 집에서도 꼭 해먹고 싶을정도구요,
피드 보시는 분들도 꼭 해서 드셔보시기 바랍니다.
진심 강추!

숙성 연어

앞서 말씀드린대로 상큼한 과일인
라임, 레몬, 오렌지와 함께 천일염에 10시간
염장시킨 숙성 연어가 이어서 나왔습니다.
연어의 주황색 살결이 보기만해도
부드럽고 촉촉해 보이는게 먹음직스럽네요.

연어 맛은?

오랜시간 염장 숙성 시켜서 그런지
연어가 입안에 들어가는 순간 사르륵 녹습니다.
아무래도 소금에 염장 시켜서 짜면 어떡하나 했는데,
짠맛보단 상큼함과 연어의 풍미가 진하게 느껴져서
씹을수록 연어의 담백함이 입안가득 퍼집니다.

아직 스테이크 먹지도 않았는데,
식전 메뉴부터 감동이니 뒤늦게 나올 메뉴들도
기대되는건 안비밀입니다!ㅎㅎ

샐러드 & 큐브감자

이어서 부첼리하우스 시그니처 샐러드,
레지아노 치즈가 올려진 큐브 감자가 나왔습니다.
샐러드에 상추를 비롯하여 버섯 등
다양한 야채들이 함께 있는데,
상추가 너무 많이 있어서 쌈싸먹어야하나
이런 생각이 살짝 들어서 조금 아쉬웠어요.

소스는 상큼하고 식욕 돋우기 좋은데,
상추말고 다른 야채가 조금 풍성히 있었음
더 좋았을것 같은 생각이었네요.

큐브감자는 일반 도톰한 감자튀김이었구요,
만인이 좋아하는 소스, '캐첩'에 찍어먹으면
무난하니 나쁘지 않았습니다.

리셋

샐러드까지 식사를 마치고나니
에피타이저가 끝나서 접시 및 포크/나이프 등
모두 다시 세팅해주셨습니다.
그뜻은 이제 메인요리 등장 예정!
배에 기름칠할 생각하니 행복합니다.

가니쉬

스테이크 등장하기 전에
'가니쉬' 부터 나왔습니다.
맛있게 구워진 아스파라거스를 비롯하여
감자 퓨레 그라탕, 여기에 스테이크 소스가
함께 나왔습니다!
"스테이크와 곁들여 먹으면 맛있겠죠?!"

내등심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내등심 스테이크가 나왔습니다.
기본 200g에 100g을 추가해서 그런지
총 8덩이에 큼지막한 사이즈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고소하면서 담백한 소고기의 진한향이
코끝과 침샘을 제대로 자극시켜서 먹지 않았지만,
이미 맛있는걸 인지할 수 있었어요!

미디움 레어

과거엔 고기에 핏기 있는거 먹으면
그대로 하늘나라 가는게 아닌가
먹는게 망설여졌지만,
지금은 소고기는 일부러 빨갛게 먹는것 같습니다.

따라서 굽기는 미디움 레어로 굽기조절을 했구요,
내등심 안에 육즙이 머금고 있는게
육안으로 보일정도로 맛있게 구워진게 느껴졌습니다.

내등심 맛은?

스테이크를 반으로 갈라보니 불긋한
스테이크 속살이 그대로 보여지죠?!
(얼핏보면 생고기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ㅎㅎ)
막상 한 입 먹으면 입안가득 육즙이 퍼지며
고소한 내등심의 풍미가 그대로 느껴집니다.

숙성을 잘 시켜서 그런지 치즈맛이 나는것도 같고
식감 또한 부드러워서 씹을수록 고소하고
스테이크의 진한 풍미를 더욱 느낄 수 있었습니다.

100g 추가 안했으면 후회했을 정도로
너무 맛있고 든든하게 잘 먹었습니다.
진짜 인생 스테이크!

소금 > 소스

기존 스테이크 자체에 어느정도 간이 되어 있어서
그냥 먹어도 간은 적절했는데요,
좀더 간이 필요하신 분들은 따로 소금을 주어서
찍어서 먹으면 본인 입맛에 간을 맞출수 있습니다.

또한 소스도 따로 주었는데,
소스는 굳이 안찍어 먹는게
나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달짝하면서 짭쪼롬한 맛이 오히려
스테이크의 풍미를 헤치는 것이 아닌가
개인적인 생각을 해봅니다.

자고로 고기는 고기 본연의 맛을 즐기는게
베스트 오브 베스트로 생각됩니다.

한우 라구 파스타

마지막 메인음식으로 제 최애파스타!
라구 파스타가 나왔습니다!
다만 일반 레스토랑에서보던 라구와는 다른
한우(1++)가 통으로 올려진 라구파스타구요,
그 위로 파르미지아노 레지아노 치즈
듬뿍 올려져 있는 먹음직스러운 자태입니다.

치즈는 골고루 잘 비벼야 합니다,
아님 엄청 짤수 있다고 직원분께서 언지해주셨습니다.

비벼!

소스와 치즈를 골고루 면에 곁들기 위해
골고루 비벼주었습니다!
비벼지는 자태 영상으로 담아봤는데,
영상보니까 또 먹고싶어지는건 안비밀..!

라구파스타 맛은?

진한 토마토 풍미가 느껴지는 라구미트소스,
여기에 쫄깃한 파스타 면발의 조합은
담백함의 결정체입니다!

이렇게만 먹어도 만족스럽지만,
여기에 다소 퍽퍽할 수 있는 살코기 부위가
매우 부드럽게 결대로 찢어져서
소고기의 풍미를 절정으로 느낄 수 있습니다.

씹을수록 고소하고 담백해서
고기맛을 느끼기에 아주 탁월한 메뉴였구요,
소스도 생각만큼 짜거나 자극적이지 않아서
바닥까지 싹싹 긁어먹을정도였습니다.

간만에 배에 기름칠 제대로하니
요즘같이 무더운 더위에 지치고 힘들었는데,
몸보신 제대로한 기분이었습니다.

커피 & 브라우니

식사까지 든든하게 먹고 코스의 마무리로
디저트 타임이 왔습니다!
음료는 커피(아이스 아메리카노)로 선택했고,
디저트는 아이스크림이 올려진 브라우니였어요.

커피의 바디감도 묵직하니 괜찮았고,
브라우니도 겉은 바삭 속은 촉촉,
진한 초콜렛까지 그대로 느껴져 맛있었구요,
여기에 달달한 바닐라 아이스크림까지 있으니
시원함과 촉촉함이 배가되어
디저트까지 완벽하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맛집은 디저트까지 맛있구낭..ㅠ)

금액 및 마무리

전채부터 메인, 디저트까지
어느하나 부족함없이 나이스한 식사였습니다.
결혼기념일에 이렇게 맛있는 식사까지하니
더욱 행복한 4주년 결혼기념일이었습니다!

금액은 런치코스 2인 65,000원 x 2
내등심 100g 추가 +55,000원
한우라구파스타 +3,000원
총 188,000원이 나왔습니다.

한끼 식사로 거금쓰긴했지만,
이런 소중한 날 아끼는 것보단
맛있는 음식 제대로 먹었다는 것에 더욱 만족합니다.
특별한날, 특별한 사람과 좋은시간 보내고 싶고,
맛있는 스테이크와 분위기 좋은곳 찾고 있다면
'부첼리하우스'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맛 ★★★★★
분위기 ★★★★☆
서비스 ★★★★★
재방의사 O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구독/하트 클릭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320x100
반응형

댓글26